개성 남북경협사무소 오늘부터 재가동

지난해 ’12.1조치’로 폐쇄됐던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이하 경협사무소)가 7일 9개월여 만에 재가동된다.

경협사무소에서 근무할 통일부 소속 유종렬 소장 등 정부 당국자와 민간 기구 인사 등 우리 측 인원 13명은 이날 오전 9시 경의선 육로를 통해 개성으로 향할 예정이다.

경협사무소에는 남측 인원 13명과 량기건 소장을 비롯한 북측 인사 6명이 근무하게 된다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2005년 7월 제10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의 합의에 따라 같은 해 10월 개소한 경협사무소는 대북사업을 하는 남측 기업들의 대북 협의 창구 역할을 해왔다.

북한은 작년 12월1일 제1단계 남북관계 차단조치라며 단행한 ‘12.1조치’의 일환으로 경협사무소를 폐쇄했다가 지난달 21일 ‘12.1조치’를 사실상 전면 해제하면서 경협사무소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