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남북경제협력사무소 신청사 준공

민간기업들의 대북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이하 경협사무소)의 새 청사가 21일 개성공단에서 준공됐다.

새 청사는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회담장과 IT기술협의실, 봉제기술협의실, 면담실, 상품전시관, 교육관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준공식 축사에서 “경협사무소가 나날이 발전하는 남북 경협에 걸맞게 새 옷을 갈아 입었다”며 “이제 남북 경협은 단순한 교역을 넘어 실질적인 협력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필요하면 평양과 서울에도 경협사무소를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호웅 북측 내각 참사는 축사에서 “불과 며칠 전에 개성공단 화물열차가 개통한 데 이어 경협사무소도 준공했다”며 “민족경제 균형발전의 중대한 전환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남측에선 이 장관과 장하진 여성부장관, 최영희 국가청소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고 북측에선 권 참사와 김송일 민경련 부위원장, 박정성 철도성 국장 등이 나왔다.

경협사무소는 2005년 10월 개소했지만 지금까지 개성공단관리위원회 부속건물에 입주해 있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새 경협사무소는 북측에 위치한 최초의 우리 정부 청사”라며 “새 청사가 완공됨에 따라 당국 간 경제분야 회담의 효율적 추진은 물론 대북사업 추진과정에서 민간기업의 편의도 크게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협사무소에는 남측에서 관계부처 당국자들과 한국무역협회, 수출입은행, KOTRA 등에서 파견나온 인력 1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북측에서도 관계 당국자들이 상주해 있다./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