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회담 대표단 출경 ‘3통·숙소 문제에 집중’

개성공단 실무회담 남측 대표단이 1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공단으로 들어갔다.


이날 회담은 남북 당국간의 올해 첫 공식회담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커 어느 때보다 긴장한 분위기엿다.


김영탁 통일부 상근 회담대표를 포함한 대표 3명과 지원 인력 14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남북출입사무소 출경장에 도착해 기자들과 5분여간 브리핑을 가졌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오늘은 3통 문제와 숙소 문제를 집중적으로 이야기할 것”이라며 “지난번 회의 때 우리가 그렇게 제시했고 북측에서 동의했기 때문에 당연히 이것이 의제가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임금은 기업의 생산력, 공단의 경쟁력과 직결돼 있고 이를 위해선 3통(통행.통신.통관)이 강화돼야 한다”며 “3통에 대해 먼저 집중 논의하고 임금은 생산성이나 경쟁력이 높아진 후에 자연스럽게 논의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해안포 사격에 유감을 표명할 지에 대해서는 “그런 문제는 들어가 봐야 안다”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10여분간 신분 확인 등 간단한 수속 절차를 밟은 뒤 경의선 육로를 통해 오전 8시5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했다.


대표단은 오전 10시부터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을 수석대표로 한 북측 대표단과 회담을 진행하고 돌아올 예정이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19~20일 개성에서 열린 해외공단 시찰 평가회의에서 이번 실무회담 의제에 대한 입장을 교환했다.


당시 남측은 3통 문제 해결과 숙소 건설을 의제로 제안한 반면 북측은 두 의제에 더해 근로자 임금 인상을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남북은 북한이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과 토지임대료 인상 등을 요구한 것을 계기로 지난해 6~7월 세 차례에 걸쳐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개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