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회담 나온 北 역시나 “임금문제 논의하자”

1일 제4차 개성공단 실무회담 오전회의에서 우리측은 3통문제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반면 북측은 3통문제는 군사실무회담에서 논의하고 개성공단 노임문제에 대해 협의하자고 주장,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전 회의에서 우리 측은 기조발언을 통해 전자출입체계(RFID)도입을 통한 통행 절차 간소화 등 3통문제와 숙소 건설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은 3통 문제는 군사실무회담에서 협의하면 된다고 주장하면서 숙소 건설과 임금 등 문제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또한 “양측은 3통, 숙소 건설 등에 대해 토의했으나 의견 접근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오전회의 2시간동안 우리측은 3통문제 등에 대해 제안 설명을 했고 북측은 임금문제 논의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남북은 각자가 생각하는 의제에 대한 입장만을 밝힌 후 특별히 진전된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북측은 이 자리에서 임금 인상 수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후 회담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당국자는 “쌍방은 각각 오찬을 하고 연락관 협의를 통해 오후 회의를 재개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우리 측이 북측에 제안한 ‘RFID’는 통행에 관한 문제로 현행 특정 시간대 통행단위로 운영되는 것을 일일단위 통행단위로 변경하는 것이다. 이는 개성공단 출입 기업의 사정에 따라 시간을 자유롭게 하자는 취지다.


북측이 이번 실무회담에서 임금문제 논의하자는 입장을 고집할 것으로 예상돼 왔다. 북한은 지난달 19~21일 진행된 남북해외공동시찰 평가회의 이후 대내외 매체들을 통해 개성공단 노임문제에 관련 “국제적인 물가상승과 최저생계비 등을 이유로 들며 ‘용돈 수준도 못 된다’고 임금인상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