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입주기업 “유 씨 석방 환영…섣부른 기대 일러”

북한에 일방적으로 억류됐던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 씨가 석방된 것에 대해 개성공단 입주기업 측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내비치면서도 이후 남북관계에서 섣부른 기대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성공단기업협의회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장기간 억류됐던 개성공단 근로자 유 씨가 가족 품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매우 환영한다”며 유 씨 석방이 꼬일 대로 꼬인 개성공단 문제 해결에 돌파구가 되기를 기대했다.

김학권 개성공단기업협회장도 “개성공단은 현재 매우 평온한 상태”라며 “유씨 석방으로 개성공단이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임동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국장도 “유 씨의 석방은 그동안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풀리는 시발점”이라며 “아울러 입주기업의 가족들에게는 가족들의 신변에 대한 불안감도 해소되고 바이어들에게도 개성공단이 앞으로 잘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유 씨 석방이 남북 관계 개선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섣부른 기대는 금물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A사 대표는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유 씨가 석방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보지만 이번 일로 개성공단 문제가 한꺼번에 해결되는 것은 의문스럽다”면서 “북한이 언제든 행동을 돌변할 수 있다고 생각할 때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입주기업 B사 대표도 “해외 바이어들에게 잃은 신뢰는 다시 회복하기 힘든 문제”라며 “현재 많은 기업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소개했다.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개성공단에는 3통문제, 기본 계약 무효 선언, 임금 3백달러 인상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며 “이런 북한의 일방적인 요구가 철회되지 않는 한 개성공단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