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방문인력 축소조치 완화

정부는 8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계기로 취한 개성공단 방문 인원 감축 조치를 대폭 완화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경의선 육로로 방북하겠다고 신청한 개성공단 인원 425명 중 105명의 출경(남→북)을 허용치 않았다”며 “지난 6일과 7일에는 방북 신청 인원에서 약 250명 정도를 줄여서 방북하도록 했었다”고 말했다.

북측은 이날 오전 8시12분께 남측 인원의 육로 통행계획에 대해 동의서를 보내왔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는 전날 이명박 대통령이 개성공단 체류인원 축소 문제와 관련, “기업마다 사정이 각기 다르므로 정상적인 기업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탄력적이고 유연하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한 뒤 체류 인원 감축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앞서 통일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 후 남북관계 상황 여하에 따라 북한 내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에 이상이 생길 개연성에 대비, 당분간 평일 1천100명 안팎이던 개성공단 체류 인원수를 700명대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하고 6~7일 이틀간 방북 인원수를 평소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