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냄비 생산업체 회장 피소

최모씨 등 2명과 리빙아트 대표이사 강만수씨는 개성공단에서 냄비를 생산하는 업체인 소노코쿠진웨어의 김모 회장을 횡령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이 회사 주주인 최씨 등 고소인들은 고소장에서 김 회장이 남북경협자금 30억 원을 비롯한 회사 자금을 불투명하게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대검 공안부는 고소 내용을 검토한 뒤 사건을 관할지역 검찰청에 배당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