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기업들 “적자해소후 임금인상 고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9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부분이 적자를 보고 있으며 북한이 요구하는 임금인상은 적자가 해소되는 시기에 고려할 수 있다는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협회는 개성공단 임금인상 및 토지사용료 조기지불 등 북한의 요구사항과 관련, 입주기업 101개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25~30일 전화와 팩스로 실태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협회는 또 개성공단 근로자의 월 최저임금은 55.1달러로 낮은 편이나 사회보험료, 식대.간식.버스비, 작업복 및 물품비용 등을 포함하면 1인당 월 110~112달러가 투입된다면서 이 액수는 베트남(68~88달러), 중국의 랴오닝(遼寧)성(100.7달러), 안후이(安徽)성(79.5달러)에 비해 높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협회는 사업환경에 따른 추가비용과 생산효율 저하에 따른 추가 인건비까지 산입할 경우 최근 근로자 1명 당 투입 비용은 148~181달러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결과를 도출하기까지 협회는 공단 입주기업 중 해외공장을 보유한 13개 업체를 통해 다른 나라 현황을 파악했다고 소개했다.

협회는 이어 개성공단의 1㎡ 당 건축비가 394달러에 달해 중국(122달러), 베트남(65달러) 수준을 크게 상회한다며 “북한이 토지사용료를 조기에 부과할 경우 정상가동 단계에 이르지 못한 입주기업들은 건물 외 비용부담이 추가돼 투자가치가 감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작년 10월부터 올해 초까지 북한의 통행 제한 등 외부요인으로 사업차질이 생김에 따라 개성공단 기업들의 평균 매출액 대비 원가요소 비율이 126%에 달하고 있다”고 협회는 전했다.

협회는 “통행.통신.통관, 신변안전 보장 등의 문제가 해소돼야만 근로자의 임금인상 등 복지수준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정부는 기업 측 의견을 반영, 경제논리에 기초한 합리적인 협상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어 “명목 임금액수 만으로 중국, 동남아 국가와 개성공단의 경쟁력을 단순 비교할 수 없다”며 “기업인과 주재원들의 신변보장, 원활한 통행, 통신, 인력 공급, 기업경영 자율성 등의 보장이 우선 필요하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