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금강산 점검단, 정부대책반서 분리키로

정부는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정부 합동대책반과 금강산.개성관광 사업 점검 평가단을 분리해 운영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 합동대책반과 금강산 개성관광 사업 점검 평가단은 별도로 운영하는 것으로 정리됐다”면서 “점검 평가단의 진행 상황은 평가단에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사건의 진상 규명 및 대북 조치와 현대아산을 대상으로 한 개성.금강산 관광 사업 관련 조사를 별도 트랙에서 진행하겠다는 취지라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는 곧 현대아산의 대북사업과 관련한 범 정부 차원의 조사가 개성관광 중단으로 가는 수순이자, 대북 압박의 일환으로 보는 시각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키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김 대변인은 이어 지난 11일 사건 발생 직후 구성된 정부 합동 대책반 회의를 향후 매주 한 차례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사건 발생 후 10일간 세차례 대책반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그는 이번 금강산 피살사건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돼 있음에도 북한이 남측 민간 단체들의 백두산 관광을 유치하려하는 일부 징후가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고(故) 박왕자씨를 사살한 북측 초병이 17세의 신참 여군이라는 설(說)을 제기한 언론 보도와 관련, “정부 합동조사단에 확인한 결과 그런 내용이 접수된 바가 없다고 했다”면서 “이 문제는 앞으로 진상조사단의 현장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음 달 8일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건과 관련, 북측에 관련 협의를 위한 전통문을 보내려 했으나 북측에서 수신을 거부했다고 소개한 뒤 “남북 공동입장은 당일에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는 것이니 마지막까지 공동입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