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관광 한달..매진 사례 속 9천명 돌파

개성관광이 시작된지 불과 1개월 만에 관광객 수가 9천명을 돌파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4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5일 시작된 개성관광은 12월 말까지 7천470여명을 기록했으며 한달째가 되는 오는 5일에는 9천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개성관광이 월요일에는 쉬는 주 6일제로 운영되고, 주차장과 음식점 문제 등으로 하루 최대 수용 인원이 300-350여명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거의 날마다 매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올해 1월의 예약률도 이미 평균 90%를 넘어서 서둘러 예약하지 않으면 개성관광을 제때 하기 힘들 정도로 호응이 높다.

현대아산은 이처럼 개성관광의 성과가 좋음에 따라 올해 안으로 음식점 등 인프라 시설을 늘리고 기존 박연폭포와 시내 관광 등으로 제한된 코스를 왕릉반과 영통사반으로 나눠 1일 관광객을 최대 500여명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현재 18만원으로 책정된 개성관광 요금 또한 탄력요금제를 도입해 평일의 경우 할인해주고 주말의 경우 더 비싸게 받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꾀할 방침이다. 또한 수학여행객 유치를 위해 학생 할인 등도 포함될 예정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개성이 서울에서 가까운데다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아 호응이 예상보다 너무 좋다”면서 “날씨가 따뜻해지면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을 예상해 인프라 확충 등을 북측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