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관광 탄력요금제 도입…최대 19만8천원

개성관광에 탄력요금제가 도입돼 휴일 방문시 최대 19만8천원을 내야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아산은 18만원으로 일괄 책정했던 개성관광 요금을 최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올해 말까지 주말과 평일을 구분하고 연령에 따라 서도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평일 기준으로 일반(성인.대학생)은 17만8천원, 학생(초.중.고교생)은 17만원, 소아(미취학아동)는 15만원, 2세 미만 유아는 12만원이다.

하지만 주말과 공휴일의 경우 일반인은 2만원, 학생과 유소아는 1만원이 추가돼 성인이 주말에 개성을 방문한다면 기존 18만원보다 1만8천원이 많은 19만8천원을 내야한다.

반면 그동안 성인과 같은 18만원을 냈던 유아는 주말에 개성을 가더라도 13만원만 내면 된다.

이처럼 현대아산이 개성관광에 탄력 요금제를 도입한 이유는 평일보다 주말에 관광객이 많이 몰려 평일 관광객을 배려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학생 요금 할인은 개성 관광에 대한 학생의 단체 수요가 많다는 점을 감안해 나왔다.

현대아산은 이같은 요금 탄력제를 통해 가족 단위 관광객과 학생 단체 견학이 크게 늘어 올해 목표 10만명을 넘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개성 관광이 안정되면서 금강산처럼 요금을 연령과 주말에 따라 조절할 필요가 생겼다”면서 “주말에 성인 요금이 비싼 대신 그만큼 학생과 아동에게 요금 할인 혜택이 돌아가기 때문에 실질적인 수익에는 별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