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관광 이달 285명 예약 취소ㆍ연기”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이 발생한 10일 이후 개성관광에서도 예약 취소 내지 연기 신청이 잇따라 현재까지 285명이 이달 중 예정된 관광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고(故) 박왕자씨 피살사건 발생 이전에 개성관광을 예약한 수는 1만4천455명이었으나 이날 현재 전체의 2%에 해당하는 285명이 빠진 1만4천170명만 예약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이미 정원을 다 채운 다음달과 9월 개성관광 신청자 수는 이번 사건 이후로 오히려 늘어났다.

총 정원 1만3천991명으로 예약이 다 차 있던 다음달 개성관광에 179명이 추가로 예약을 접수했고 9월에도 접수 마감선이었던 8천237명을 139명 초과한 8천376명이 관광을 예약했다.

이에 대해 현대아산 관계자는 “이번 사건 때문에 8∼9월 개성관광 신청자들도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오히려 전체 예약 인원이 100%를 넘어선 것은 이번달로 예약한 고객들이 일정을 한 두달 뒤로 미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