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관광 우천에도 순조롭게 진행

개성관광 중단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7일 개성 관광은 비가 오는 와중에도 순조롭게 이뤄졌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이날 개성 관광 신청객 269명 가운데 238명이 오전 9시 개성으로 떠났다.

당일 취소 관광객은 31명으로 평소 10여명보다는 많은 편이지만 우천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취소 폭은 크지 않은 편이라고 현대아산측은 설명했다.

현재 현대아산은 개성 인력 철수와 관련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보좌해 러시아를 방문 중이라 귀국하는 29일까지는 장환빈 현대아산 경영지원본부장이 모든 현안을 지휘한다.

조 사장의 이번 러시아 방문은 최근 전략적 제휴를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러시아의 인더스트리얼 인베스터의 답방 요청에 따른 것으로, 국내 현안이 산적해 있지만 이미 잡힌 약속이라 현지를 방문하면서 수시로 국내 상황을 보고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오늘 개성 관광객은 비가 와서 좀 줄어든 것 같다”면서 “조 사장이 잠시 자리를 비웠지만 현지에서 수시로 개성 관련 내용을 전해 듣고 있어 북측과 협의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