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관광, 박연폭포와 왕건왕릉 코스로 분리 운영

내달 5일부터 실시되는 개성 관광의 코스가 박연폭포와 왕건왕릉 코스로 나눠 운영된다.

22일 현대에 따르면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개성관광 현지 답사와 실무협의를 위해 21일부터 22일까지 개성을 방문 중인데 개성 관광이 당일 여행에다 관람 시간이 충분치 않아 코스를 2개로 나눠 운영하기로 했다.

매일 버스 10대에 총 300명이 나눠타고 개성에 들어가며 오전에는 공통적으로 선죽교, 고려박물관, 민속여관을 보고 점심을 먹은 뒤 박연폭포-관음사, 왕건왕릉-공민왕릉 가운데 한가지 코스를 선택해 관광을 하게된다.

관광객의 점심은 개성의 북측 식당에서 개성 전통 음식인 반상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처럼 현대아산이 2개의 관광코스를 운영하는 까닭은 박연폭포를 보고 왕건왕릉까지 관람하려면 4-5시간 이상이 소요돼 오후에 남측으로 제시간에 출경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향후 개성의 자남산여관이나 고려호텔 등을 이용할 경우 2개의 관광코스를 이용해 현재의 금강산 관광처럼 1박2일 또는 2박3일 코스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강산 관광의 경우 구룡연, 만물상, 해금강, 내금강 등 코스가 다양한데다 숙소도 갖춰져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한 상황이다.

개성관광 교통편은 자가용 이용객의 경우 임진각 휴게소에 주차한 뒤 집결해 셔틀버스편으로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까지 이동하며, 대중교통 이용객은 서울 주요 지점을 운행하는 개성 관광버스로 남측 CIQ까지 들어올 수 있다.

현대아산은 향후 남북 당국간에 열차 운행이 합의된다면 열차를 이용한 개성 관광도 검토 중이다.

개성 관광에서 유의할 점은 금강산과 마찬가지로 휴대폰을 들고 개성에 들어갈 수 없으므로 남측 CIQ에 맡겨야하며 카메라 또한 망원렌즈 등이 달린 것은 안된다.

한편 현대아산은 이번주 내에 금강산관광 대표 대리점을 통해 개성 관광 예약객을 받기로 하고 개성관광 사이트도 개설해 예약 관련 상황을 알리고 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하루만에 박연폭포와 왕릉을 모두 볼 수 없는 상황이라 두가지 코스를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관광객 입장에서도 시간에 쫓기지 않고 여유있게 개성의 역사, 문화 유적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