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126명 귀환 완료…잔류자 29일 돌아와

정부의 개성공단 체류인원 전원 철수 결정에 따라 27일 오후 우리 측 인원 126명이 남측으로 귀환했다. 현재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나머지 50명은 29일 오후에 돌아올 예정이다.

이날 귀환절차는 두 차례에 나눠 진행됐다. 2시 40분 경 1차로 우리 측 체류인원 11명이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 데 이어 115명의 체류인원이 오후 4시20분경 귀환했다.


원래 116명이 돌아올 계획이었지만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측 직원 1명이 29일 돌아오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하면서 115명이 돌아오게 됐다. 이 중에는 중국인 1명도 포함돼 있다. 29일 귀환자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KT, 한전 등 개성공단 관리 분야의 임직원들이다.

이날 귀환은 북한 측의 차량검사 등의 이유로 약 2시간 이상 지연됐다.

우리 측 인원은 최대한 많은 생산물품 등을 실은 차량에 탑승에 남측으로 이동했는데, 이 과정에서 북측이 “신고된 것보다 나갈 물량이 많다”면서 근로자들의 짐과 차량을 철저히 검사하고 일부 벌금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임원을 비롯한 입주기업 대표들은 이날 CIQ로 나가 귀환한 직원들을 맞이하면서 “정부 결정을 수용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업협회는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일부 기업주들이 잔류 의사를 표명했지만 철수 시한이 다가오자 정부 결정을 수용하기로 방침을 모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