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1단계 잔여용지 분양 344개업체 신청

중소기업중앙회는 한국토지공사와 함께 개성공단 1단계 잔여용지 141개 필지에 대한 분양신청 접수를 완료한 결과 모두 344개 업체가 신청, 2.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분양에서는 개성공단 본단지 잔여용지 156필지(53만평) 중 협동화단지(9필지)와 외국기업용지(6필지)를 제외한 141필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다.

업종별로는 전기ㆍ전자 업종에서 12필지에 70개 업체가 신청해 5.8대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32개 업체가 신청한 화학ㆍ고무ㆍ플라스틱 업종은 4.6대 1, 45개 업체가 신청한 기타제조업에서는 1.9대 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가죽신발(9개 업체)과 아파트형 공장(4개 업체) 부문은 신청서를 낸 업체수가 분양필지보다 적어 무경쟁 분양이 예상된다.

최종 입주대상업체는 오는 19일 토지공사(http://www.iklc.co.kr)와 중소기업중앙회(http://www.kbiz.or.kr)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