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1단계사업 준공식 16일 개최

한국토지공사는 개성공업지구 1단계 조성공사 준공식을 16일 개성공단 내 만남의 다리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준공식은 한국토지공사가 주최하고 통일부와 현대아산이 후원하며 이재정 통일부 장관, 김재현 한국토지공사 사장, 현정은 현대아산 회장, 국회 김원웅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위원장, 조일현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 등 남측 340여명과 북측 100여명이 참석한다.

개성공단 1단계는 면적이 330만㎡로 2003년 6월 조성공사에 착수해 4년여만인 지난 6월에 단지조성공사를 비롯한 대부분의 기반시설공사가 준공됐다.

2004년 5월 시범단지 분양, 2005년 8월 본단지 1차 분양, 지난 4월 2차 분양을 통해 220여개 업체의 입주가 결정됐으며 현재 57개 업체가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개성공단은 지난 4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산-봉동 철도화물 수송개시, 통행.통신.통관의 3통 문제 등 제도적 보장조치 완비 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져 개성공업지구의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토지공사는 2단계 사업지인 826만㎡에 대해서도 다음달에 측량 및 토질조사를 시작해 12월중 정부와 개발구상 협의를 거쳐 내년에 기본계획 마련 및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2단계 사업은 노동집약형 산업보다는 합성수지, 원사 등 재료형 산업과 기계.전기.전자 부품산업 중심으로 배치될 예정이며 관광용지에 골프장을 만드는 방안도 협의되고 있다.

공장용지의 분양은 2010년께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