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후속회담 선발대 25명 訪北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0일 개성공단에서 열리는 후속회담 선발대 25명이 9일 오전 개성공단을 방문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거쳐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북측 지역으로 출경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우리 측 인원이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것은 지난 5월 이후 67일 만이다. 


사전 선발대는 통일부 당국자 8명과 개성공단관리위·KT·한국전력 등 유관기관 관계자 17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10일 열리는 당국 간 실무회담 사전 준비 작업과 물자 반출, 시설 점검 등을 위해 회담일보다 하루 먼저 개성공단을 방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