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활성화조치 예정대로 추진키로

정부는 북한이 12월1일자로 예고한 육로 통행 차단 및 북한 내 상주인원 감축 조치에 관계없이 개성공단 활성화 조치를 진행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통일부와 개성공단 소식통들은 “개성공단 내 탁아소(200명 수용 규모)와 소각장 공사를 북한의 통행 제한.차단 조치 시행에 관계없이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본격 착공에 앞선 설계작업이 진행중인 탁아소와 소각장은 완공시까지 각각 1년과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개성공단 내 탁아소와 소각장을 연내에 착공한다는 계획 아래 이달 중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키로 의결했으며, 그 직후 현장에서 설계 등 관련 공정에 착수했다.

개성공단 관계자는 “북한이 12월1일자로 현장 건설업체의 상주 직원을 절반으로 감축하라고 통보한 만큼 향후 공사 진척 속도가 늦춰질 수 있지만 공사는 북한의 조치에 관계없이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지난 11일 국회 예산안.기금 운용심사에서 개성공단 탁아소 및 소각장 건설, 출퇴근 도로 및 기숙사 건립 등을 북핵 프로세스 진전 상황 등에 맞춰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