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화물열차 운행 시작..남북철도 시대 개막

남측 문산역과 북측 봉동역을 오가며 개성공단 화물을 실어나르는 경의선 열차가 11일 운행을 시작했다.

한국전쟁으로 1951년 6월12일 서울-개성 간 운행이 중단된 이후 56년여 만에 경의선 열차가 남북을 가로질러 상시 운행되는 것으로, 지난 5월 시험 운행을 실시한 지 7개월 만이다.

반세기 이상 끊어져 있던 남북 간 철길이 이날 이어져 화물열차가 개통됨으로써 앞으로 철도를 이용한 남북경협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개성공단 화물열차는 이날 오전 6시 20분께 문산역을 출발,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에서 간단한 수속과 승무신고를 마친 뒤 8시 25분께 도라산역을 떠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8시 40분께 북측 판문역에 도착했다.

도라산역 출발에 앞서 신장철 기관사 등 승무원 3명은 이철 코레일 사장에게 승무신고를 했고 주민 50여명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화물열차를 환송했다.

특히 부친 고향이 황해도 평산인 기관사 신씨는 지난 5월 17일 경의선 시험운행 때도 열차 운행을 맡았었고 이번에도 이날부터 운행하는 개성공단 화물열차의 기관사로 선정되는 행운을 안았다.

이 열차는 오전 11시50분 판문역을 출발해 남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판문역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권호웅 북측 내각 책임참사 등 남북 인사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단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기관차 1량, 화차 10량, 차장차 1량 등 총 12량으로 구성된 화물열차는 이날 첫 운행에서 도로 경계석과 신발 원부자재 등을 싣고 올라갔고 신발과 의류, 유압실린더 등 개성공단 생산품을 반입한다.

개성공단 화물열차는 주말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 남측 도라산역을 출발해 판문역으로 향하고 판문역에서는 오후 2시에 출발, 남측으로 돌아오는 스케줄로 운행된다. 이날은 기념행사를 위해 일정이 다소 변경됐다.

향후 2∼3년 뒤 봉동역에 화물터미널이 들어서기 전까지 이 열차는 판문역까지만 운행된다.

경의선 문산-봉동 화물열차 운행은 지난 10월 남북 정상회담 합의사항 중 처음으로 이행되는 것으로, 남북은 지난달 총리회담에서 운행 개시일자를 12월11일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