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화물열차 내일 개통

남측 문산역과 북측 봉동역을 오가며 개성공단 화물을 실어나를 경의선 열차가 11일 개통된다.

1951년 6월12일 서울-개성 간 운행이 중단된 이후 56년여 만에 경의선 열차가 남북을 가로질러 상시 운행되는 것으로, 지난 5월 시험 운행을 실시한 지 7개월만이다.

개성공단 화물열차는 이날 오전 7시 문산역을 출발,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에서 간단한 수속을 거친 뒤 8시2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8시40분께 판문역에 도착한다. 이 열차는 오전 11시37분 판문역을 출발해 남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판문역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권호웅 북측 내각 책임참사 등 남북 인사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단한 기념행사도 열린다.

기관차 1량, 화차 10량, 차장차 1량 등 총 12량으로 구성된 화물열차는 이날 첫 운행에서 도로 경계석과 공단 건설 자재 등을 싣고 올라가고 신발, 의류, 시계 등 개성공단 생산품을 반입한다.

개성공단 화물열차는 주말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에 남측 도라산역을 출발해 북측 판문역으로 향하고 북측 판문역에서는 오후 2시에 출발, 남측으로 돌아오는 스케줄로 운행된다. 이날은 기념행사를 위해 일정이 다소 변경됐다.

향후 2∼3년 뒤 봉동역에 화물터미널이 들어서기 전까지 이 열차는 판문역까지만 운행된다.

경의선 문산-봉동 화물열차 운행은 지난달 남북 정상이 합의한 사안으로, 남북은 지난달 14~16일 총리회담에서 12월 11일부터 문산-봉동 구간 화물열차 운행을 개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