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출입 정상…북한 ‘출입 동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북한의 반발로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우리 기업 관계자들의 개성공단 출입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통일부는 9일 우리 입주기업 관계자 111명이 이날 오전 8시 30분 개성공단으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들이 개성공단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출입 동의’의사를 표시해왔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성명을 통해 불가침 합의 폐기와 적십자채널 차단을 밝힌 8일에는 북측의 공휴일(국제부녀절)로 개성공단 출입은 진행되지 않았다.


주말을 맞아 이날 우리 입주기업 관계자 총 261명이 개성공단으로 들어가고 409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