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출입 재개…軍 통신은 차단

북한이 10일 오전 9시 10분경 육로를 통한 인원 및 차량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승인한다고 밝힘으로서 개성공단과 금강산지구 입·출경이 하루 만에 재개됐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기자브리핑에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북측의 간부급 인사가 남측의 간부급 담당자에게 문건을 2건을 전달해 왔다”며 “우리측이 북측에 9일 통지문을 보낸 것과 관련, 인원과 차량들이 군사분계선 통과를 승인한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북측 조치로 개성공단 지역(서해지구)과 금강산 지역(동해지구)의 인원 및 차량 통행이 원상회복됐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날 중 경의선 육로를 통해 인원 706명과 차량 424대가 개성공단으로 들어가고 같은 경로를 통해 인원 421명, 차량 297대가 개성공단에서 남측으로 귀환하게 된다. 또 동해선 육로를 통해 51명이 금강산 지구로 들어가고 53명이 현지에서 남측으로 내려올 예정이다.

북측이 보내온 2건의 문건은 북측 동해지구 군사실무 책임자가 남측 동해지구 실무책임자에게 보내는 통지문이고, 또 하나는 북측 서해지구 군사실무책임자가 남측 서해지구 군사실무책임자에게 보내는 통지문이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아직 군 통신선은 차단되어 있는 상태”라며 “남과 북이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출입자 명단을 인편으로 주고받는 방식으로 통행을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간 남북은 군 통신선을 통해 48시간 전에 남측이 입·출경 예정인원과 차량 내용을 북측에 보내고, 북측이 군사적으로 이를 보장하다는 내용을 24시간 전에 남측에 보내오는 업무체계였다.

그러나 북한이 ‘키-리졸브’ 한미군사훈련 기간 동안 군통신선 중단을 선언한 이상, 당분간 입·출경 당일 날 아침 8시 30분께 북한의 승인 통지문이 인편으로 넘어와야 남측인원이 움직이게 된다.

따라서 앞으로도 북한이 다양한 이유를 들어 다시 통행을 차단할 가능성이 남아있으며, 때에 따라서는 상황이 더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지금의 상태를 지속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근거는 없는 상태”라면서 “(9일 조치에 대해) 우리 쪽에서도 북측에 강하게 문제제기를 했고 북측도 우리 측에 화답을 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