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출입 간소화…전자출입체계 금주 완료

통일부는 13일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RFID) 공사가 이번 주 중에 끝나 이달 말부터 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작년 12월 11일 시작된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 공사가 이번 주중으로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약 1, 2주간 시스템 안정성을 점검하고 시범출입 등을 통해 문제점을 개선해 1월 말이 되면 일(日)단위 상시출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개성공단의 경우 출입이 미리 통보한 시각에만 가능해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번 RFID 시스템 구축으로 출입예정 당일에 한해 자유롭게 개성공단을 드나들 수 있게 된다. 다만 방북 사흘 전에 통일부에 통보해야 하는 점은 변함이 없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측에 제안한 남북 공동 투자설명회에 대해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의 진척 정도를 봐가면서 북한의 제의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라면서 “추가로 제의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달 말 투자설명회 개최는 사실상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대변인은 최근 북한의 거부로 무산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련해서 “정부가 추가로 제의하거나 그런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향후 북한의 반응을 봐가면서 정부 대응을 정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