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최초 호텔 `한누리’ 3월 개장

북한 개성공단 지구내 최초의 호텔인 ‘한누리호텔’이 이르면 오는 3월 중 개장한다.


한누리호텔 관계자는 7일 “남북관계 상황을 봐서 늦어도 봄 중에는 문을 열되 잠정적으로 개장 일자를 3월 중으로 잡아 놓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남단에 2008년 2월 착공한 한누리호텔은 지상 5층 건물에 101실 규모이며 지난해 6월 완공됐지만, 남북관계가 좋지 않아 그동안 문을 열지 못했다.


총투자비 126억원에 최대주주인 LH(63%)를 비롯해 현대아산 등 모두 4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세운 이 호텔은 앞으로 기업 임원, 바이어 등 공단 체류자들의 숙박 불편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공단 입주업체의 장기 체류자는 공장 기숙사에서 지내고, 방문객들은 현대아산에서 운영하는 60실 규모의 송악플라자를 이용해 왔으나 이 숙박시설은 모텔급인데다 공단 바깥에 있어 이용에 불편한 점이 많았다.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김학권)와 한누리호텔(사장 허만섭)은 지난해 12월15일 한누리호텔에서 개성공단 기업인과 바이어들에 대한 숙박료 우대 등의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임동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국장은 “업무협약에 따라 3월 개장에 발맞춰 호텔 1층에 개성공단 최초의 전시장도 마련할 것”이라며 “당일치기로 개성공단을 다녀갔던 해외 바이어들도 앞으로는 각종 편의시설이 있는 호텔에서 숙박도 하고 5층 회의장도 이용하며 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인 호텔내 전시장은 990㎡(약 300평) 규모로 개성공단내 116개 입주 회사에서 생산되는 시계, 부품, 의류 등 각종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