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체류 인원 실무적 문제로 귀환 지연”

개성공단에서 29일 오후 5시 최종적으로 귀환하려던 우리 측 근로자 50명이 북한의 통행 동의가 이뤄지지 않아 철수하지 못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개성공단에 잔류하고 있던 남측 인력 50명이 오늘 오후 5시 귀경하기로 했으나, 실무적인 문제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이어 “북한 측과 실무적인 문제 협의 의견 조정이 좁혀지고 있다”며 “이날 중 귀경을 목표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무적인 문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북한 당국은 오후 5시 현재까지 입경 동의를 해주지 않고 있다. 현재 남쪽으로 귀환하려는 인력은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포함해 개성공단관리위원회, KT,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전력 직원들이다.


북한은 지난 27일 126명이 귀환할 당시 귀환 예정시간을 불과 20여 분 앞두고 통행 허가를 통보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