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체류인원 재조정…100명 확대

통일부는 내주부터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580~590명 선에서 유지키로 했다. 5.24 대북조치 이후 약 2개월간 개성공단 체류인원이 500여명 내외에서 유지됐던 점을 감안하면 100여명이 늘어난 셈이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6일 현안브리핑에서 “개성공단의 여러 생산기업들 특히 지방 거주 기업 등을 중심으로 생산차질 등의 어려움을 제기해 왔다”며 “정부는 기업들의 입장, 그간의 운영경험 등을 바탕으로 개성공단 체류 인원에 대해서 전반적인 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체류인원의 재조정을 거치게 되면 기업별 체류인원은 40~50명 정도 늘어나게 된다”면서 “따라서 개성공단에는 평균적으로 580~590명 정도의 인원이 체류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5.24 조치 발표시 1000명 수준의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550명 선으로 조정했지만 실제로는 500여명이 체류해 이번에 재차 조정할 경우 80~90명이 늘어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설명이다.
 
체류인원 조정 조치는 기업별로 통보하고 있으며 실제 체류인원 증가 효과는 다음 주가 돼야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개성공단 체류인원 문제를 유연하게 해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개성공단에는 673명이 방북하고, 777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8시 현재 개성공단지역 체류인원은 494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