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철수…29일까지 전원 귀환 예정


정부가 개성공단 체류인원 전원 철수조치를 내린 가운데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공단 차량이 짐을 가득 실은 채 귀환하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주재원들은 전원 철수조치에 따라 이날 126명이 철수했다. 현재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주재원은 없는 상태로 전해진다.


현재 체류중인 50명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KT,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전력 직원 등 관리 및 인프라 담당 인력들이다. 이들은 29일 오후 남측으로 전원 귀환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