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책임전가 유감…대화 제안 응해야”

통일부는 19일 개성공단 사태에 관련 “(북한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하지 말고 우리 정부의 대화 제안에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발표한 김형석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최근 북한이 개성공단 중단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명은 이어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되고 남북 간 협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은 북한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은 개성공단 원·부자재 및 완제품 반출 의사를 표명했다고 하지만 북한의 주장은 모든 대화채널이 끊기고 마지막 인원까지 철수해 사실상 협의가 불가능한 시점에 이뤄진 제안으로 그 진정성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실제로 북은 적절한 연락채널을 통해 관련 문제를 공식 제기하라는 우리 입장을 전달받았음에도 불구하고 14일 우리 측이 당국 간 실무 회담을 제의할 때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북은 15일 총국 대변인 문답과 18일 우리 기업에 협의를 위한 구체적 날짜까지 제의했다는 사실과는 다른 왜곡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앞서 두 차례(16일, 18일)에 걸쳐 북한은 이미 우리 측에 제품과 원부자재 반출에 대해 협의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의 팩스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보냈다.


한편 통일부는 전날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이 유도탄을 발사하는 등 도발 행동을 멈추지 않고 있음을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은 유도탄 발사 등 도발적 행위를 중단하고 원부자재 완제품 반출 등 투자 기업의 자산보호에 대한 국제기준을 준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