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중국개발구에 비해 투자가치 높다”

개성공단이 중국 개발구보다 투자가치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16일「북한 개방의 전망과 개성공단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으로 살펴본 개성공단의 현재와 미래-」보고서에서 중국의 개발구 중 지리적, 정책적 관점에서 비교 대상으로 적합하다고 판단된 청도경제기술개발구와 개성공단의 투자가치를 비교했다.

보고서는 개성공단이 경공업 임가공단지, 임금 및 노동력, 물류비용 절감 측면에서 청도공단보다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청도공단은 경공업 및 소규모 업종의 진출을 어렵게 하고 있어 한국의 경공업 위주 중소기업들의 진출이 불리한 반면 개성공단은 노동집약적 중소기업 공단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어 새로운 가공업 투자처로 부상중이라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개성공단은 사회보험료를 포함한 임금이 청도공단에 비해 5분의1에 불과하다.

보고서는 청도공단은 중국의 서부대개발정책이 시작된 후 증치세 환급, 투자설비 면세 등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각종 우대책을 철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개성공단은 국제항구인 인천항을 끼고 있어 물류비용 절감에도 청도공단보다 유리하고 말했다.

코트라는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으로 볼때 북한은 개방에 가속도가 붙고 신의주-개성을 잇는 서해안 경제특구벨트 건설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개성공단 개발은 북한의 개방 의지와 우리 정부의 남북경협 의지 아래 지속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