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주재원 9명 신종플루 확진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우리 측 주재원 중 9명이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통일부가 27일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해 11월 개성공단 남측 주재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현재까지 개성공단 남측 인원 중 총 9명의 신종플루 확진 환자가 나왔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주재원은 치료가 마무리 될 때까지 공단으로 복귀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이어 “신종플루에 걸린 주재원과 접촉한 인원도 가급적 남측으로 긴급 후송해서 필요한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6~27일 개성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남측 인원 약 1천200명에 대해 신종플루 백신 접종을 실시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