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정상화? 한없이 기다리기엔 희생 너무 커”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개성공단 조업중단 문제와 관련, “가장 좋은 방법은 개성공단을 정상화하는 것이겠지만 무작정 한없이 기다려야 하는 건지, 국민들의 희생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정부의 남북 당국 간 회담 제의를 거부한 직후인 이날 오후 3시부터 개성공단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진행,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기업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가 즐거운 일로 모이는 게 없고 나라가 어려움이 있을 때만 모이게 되는 것 같다”며 “개성공단과 관련해 정상화를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정식으로 대화 제의까지 했는데 (북한이) 이마저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인도적인 차원에서 식료품이라든가 의약품 같은 기본적인 것만이라도 좀 해달라고 했지만 그것마저도 거부하면서 입주 업체들이나 국민들, 가족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통일부가 전날 실무회담을 제의하면서 밝힌 ‘중대한 조치’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는 오후 6시 통일부 장관 성명을 통해 북한의 회담 거부에 대한 정부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청와대 윤창중 대변인은 이날 오후 5시 통일부 대변인을 통해 정부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통일부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한 시간 늦춰 장관 명의의 성명 발표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