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전화 5월 31일부터 가능”

전력에 이어 개성공단에 대한 통신공급이 오는 5월 31일까지 완료돼 개성공단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KT는 북측 조선체신회사와 개성공단 개발사업의 성공적 지원을 위해 24일 통신요금 분당 40센트(약 400원) 등을 골자로 하는 개성공단 통신 부속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이번 합의서에 따라 4월 초 공사를 시작, 통신설비 설치 및 광케이블 연결은 5월 중순까지 완료하고 시험 통화를 거쳐 5월31일까지 전화와 팩스를 개통하게 된다.

인터넷 개설은 추후 별도 협의를 거칠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개설시기 등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의 경우 남북 간에 상당한 입장 차이가 있어 향후 협상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KT와 조선체신회사는 그동안 쟁점이 돼왔던 통신요금을 분당 40센트로 합의하고 번호체계는 개성공단에서 남측으로 전화를 걸 경우 ‘089-국내번호’를 사용하고 남측에서 개성공단으로 전화를 걸 경우는 ‘001-8585-YYYY’를 사용키로 했다.

KT는 향후에 북측과 요금인하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분당 통화요금은 KT가 그동안 `30센트 이내’를 요구해온 반면 북측은 `45∼50센 트’를 고수해왔다.

또 개성공단에서 전화 설치시 설치비는 회선당 100달러(약 10만원), 기본료는 월 10달러(약 1만원), 개성공단내 통화는 3분당 3센트(약 30원)로 정해졌다.

수익배분은 ‘매출액 배분 방식’으로 양측이 합의했으며 KT와 조선체신회사가 동등한 수준에서 이익을 배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전력에 비해 북측이 그동안 통신주권을 강조함에 따라 협상이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전력은 남측 단독으로 공급하는데 반해 통신은 북측의 교환기를 거치는 등 상호간에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았지만 상호 양보를 통해 남북협력 사업에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KT 남북협력팀 김병주 상무는 “분단 이후 최초로, 그리고 남북간의 전화가 인위적으로 단절된 지 60년만에 남북간 광통신망을 직접 연결해 개성공단에 통신을 공급하게 됐다”며 “남북경협 활성화에 일대 전환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상무는 또 “금년내에 북측과 개성공단 통신공급에 대한 추가 협의를 진행해 인터넷 등 다양한 통신 서비스 제공과 저렴하고 안정적인 통신 공급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