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전력공급 10일께 개시 전망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공급이 10일께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와 전력공급 사업자인 한국전력은 당초 7일께부터 전력공급을 개시할 계획이었으나 더욱 많은 입주기업들이 전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력공급 날짜를 늦췄다.

정부 당국자는 5일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공급 공사는 모두 끝난 상황”이라며 “보다 많은 입주기업들이 공급개시일에 맞춰 전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수전(受電)작업과 안전점검 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한전조종실 설치작업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시범단지에 공급될 1만5천㎾의 전력은 입주기업들이 사용하고도 5천㎾ 정도가 남는 만큼 1단계 공사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0일 개성공단에 전력이 본격적으로 공급될 경우, 준공식을 마친 SJ테크와 리빙아트는 물론이고 공장을 건설중인 삼덕통상과 ㈜신원 등 입주 기업,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한국토지공사 및 현대아산의 현지 사무소도 안정적으로 남측의 전력을 공급받게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