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재난시 구조대원 급파 추진

북한 개성공단에서 풍수해 등 재난이 발생할 경우 남한 구조대원이 급파돼 구조활동을 벌이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2일 오후 중앙청사에서 이해찬(李海瓚) 총리 주재로 제7차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개성공단 재난안전대책 등 여름철 재난안전 종합대책을 점검한다.

통일부는 이 회의에서 개성공단에서 재난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처를 위해 남한 중앙방재청 구조대원과 장비를 급파하는 방안 등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필요시 개성공단에 우리측 구조대원이 들어갈 수 있는 길을 열어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관계자도 “우리쪽 구조대원을 보내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으나 지금 당장 추진되는 것은 없다”면서 “이 문제는 남북당국 간에 합의가 필요한 사항이라 뭐라 언급하기 어렵다”고 확인했다.

한편 정부는 회의에서 개성공단 재난안전대책과 함께 농.축산물 및 수리.방조제 재난대책, 전기.유류.가스 재난대책, 풍수해 및 전염병대책, 교통.홍수대책, 해상재난안전대책, 방재기상업무대책, 재난방송대책 등 20개 분야에 대한 대책수립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회의에서 “부처별로 시설물 설계기준을 일제조사해 발생가능한 강수량과 풍속에 견딜 수 있는지를 재검토하고 부처간 공조체제를 대폭 강화하라”고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