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포기 움직임 ‘확산’

북한의 핵실험으로 개성공단사업 중단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현지 진출을 준비해온 중소기업 사이에서 입주 포기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개성공단 내 5만평의 부지에 아파트형 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의류판매업협동조합연합회는 12월께 공장 입주업체를 선정할 계획이었지만 당분간 유보키로 했다.

북한의 핵실험으로 개성공단 분양이 연기된데다 입주를 희망해온 업체 일부가 개성공단 사업의 불투명성을 이유로 개성공단 진출 포기 의사를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산비나 여건을 고려하면 개성공단 외에 마땅한 곳이 없기에 업체들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박근규 연합회 회장은 “핵실험으로 인해 어수선한 상황으로 일부 업체들의 경우에는 입주 포기 의사를 밝히기도 했으며 다른 업체들은 정치.경제가 분리됐기 때문에 개성공단 사업이 계속되길 바라며 사태를 관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중국은 포화상태고 베트남은 생산여건이 좋지 않기 때문에 개성공단이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경영.인력난을 해결할 거의 유일한 돌파구”라면서 “이에 따라 많은 업체들이 현재 상황을 우려하고 있으며 조속히 해결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에 협동화사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던 한국문구공업협동조합 역시 개성공단 분양연기로 인해 사업 추진을 유보한 상태다.

문구조합은 애초 분양 조건이 확정돼 협동화사업 지원계획이 나오면 조합 회원사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해 개성공단에 진출할 계획이었다.

신권식 문구조합 이사는 “회원 기업들은 개성공단의 필요성을 느끼면서 불안해하는 상황으로 대북 정세 악화로 사업일정이 번복되면서 기업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수출 물량 가운데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플라스틱 업체들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미국과의 FTA(자유무역협정)에서 개성공단 제품의 국산 표시가 불가능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개성공단에 협동화사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을 갖고 있는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 관계자는 “개성공단 사업이 계속되더라도 원산지 표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개성공단 진출에 따른 이익이 많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또 2년 전부터 개성공단에 아파트 공장 설립을 추진해온 동대문관광특구협의회는 200여개 업체로부터 입주신청서를 받았지만 대북정세가 악화되면서 사업을 무기한 연기했다.

동대문 지역 의류.제조판매 업체들의 모임인 이 단체의 송병렬 사무국장은 “미사일 시험발사와 북한의 핵실험으로 입주를 신청한 업체 대부분이 현재로써는 개성공단에 진출하기 어려우니 좀더 지켜보자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달 7일 개성공단에 150여명의 중소기업 임직원으로 구성된 투자시찰단을 파견할 예정인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단은 일정대로 행사를 추진키로 했다.

중앙회 관계자는 “신청업체 가운데 시찰을 포기하겠다고 밝힌 업체는 거의 없다”면서 “개성공단 방문 일정을 그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