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업체 “北 관리인들 평상 근무”

개성공단 입주업체 관계자들은 “천안함이 북한 소행으로 들어날지라도 개성공단의 운영 상태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의 추가 대응이 나올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요구한 개성공단 업체 사장 A씨는 19일 데일리NK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16일 남측의 대북전단(삐라)살포가 계속되면 동서해 육로 통행을 차단할 것이라는 경고가 있는데도 계속 삐라가 뿌려지고 있어 걱정이다”면서도 “천안함과 관련해서는 개성공단으로 오는 불이익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천안함 사건 원인이 밝혀진 이후에도 개성공단에 잔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천안함이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날 경우 약 120개의 입주 업체 중 북측과 근로계약에 어려움을 빚고 있는 5개 미만의 업체가 철수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이 큰 수익을 보지 못하고 있지만 보험 문제 때문에 철수가 어려운 상태”라면서 “천안함 사태로 개성공단 관계자들이 인질이 되는 경우를 우려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A 씨는 “천안함이 북측 소행으로 드러나면 남측은 가시적인 조치를 취해야 하겠지만 그 조치 중의 하나로 개성공단 폐쇄 카드는 꺼내기 힘들 것”이라며 “남북 양쪽 다 경제적, 국제적 측면에서 서로 쓰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쓰든 (개성공단 카드를) 쓰는 쪽이 지탄의 대상이 될 것이고 책임전가의 빌미가 될 것이므로 이 같은 극단적인 상황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개성공단의 분위기를 묻자 그는 “현재 북측의 작업자들은 천안함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으며 오히려 공장 내 생산성이 높아졌고 작업장 분위기가 좋은 상태며 북한의 관리인들도 평상시와 다른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A 씨는 “북측은 현재 개성공단의 노동자 급여인상과 관련해서 정부와 상대가 안 되니까 개별 업체를 상대로 급여인상에 대해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압박 조치 중의 일환으로  30, 40명 정도의 근로자를 임의로 퇴직시켜버리고 있다. 



그는 “이 같은 불이익에도 불구하고 정부차원에서 개별적으로 철수하려는 사람에게는 경협 보험을 적용해주지 않고 있어서 이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후 2시 ‘천안함’이 폭침된 백령도 서남쪽 1마일 해상에서 “천안함 전사여, 대한민국은 복수하리라”는 대북전단(50만장)과 연평해전 동영상 CD(1000개) 라디오(1000개), 달러(3000불) 등을 북으로 동봉해 보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