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 “진지한 남북 협의 절실”

개성공단기업협의회 집행부를 포함한 입주기업 대표 30여명은 28일 서울 구로동 한국산업단지공단 대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개성공단 위기 타개를 위해 남북 양측이 진지하게 노력해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남북 양측이 개성공단의 발전을 위해서 진지한 자세로 협의에 임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또 북한이 현대아산 직원 유씨를 장기간 억류하고 있는 것과 관련 “북측은 남북합의에 따른 적법한 절차를 준수해주기를 바란다”며 “남측 체류인원에 대한 신변을 보장하지 않으면 개성공단의 지속적인 발전을 가로막는 심각한 장애요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입주 기업들은 합숙소 건립 지연으로 공단 가동에 필수적인 인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통행과 통신, 통관의 제한 및 지연으로 인해 가동률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