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 대북전단 자제 호소

“북한의 개성공단 출입제한과 개성관광 중단은 대북전단 살포가 가장 큰 원인입니다”

3일 킨텍스에서 열린 경기도의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간담회에는 북한의 ‘12.1’ 조치로 경영이 막막해진 기업인들의 하소연이 쏟아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 대표 13명은 경색된 남북관계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하며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방안 마련과 정부가 약속한 개성공단 근로자 기숙사 신축 등을 요구했다.

화학 제조업체인 S기업 대표는 “현재 개성공단 사태는 ‘대북전단’이라는 예기치 못한 문제가 단초가 됐다”며 “금강산 사태 때도 개성공단에는 별 문제가 없었는데 10월 대북전단이 살포된 뒤 정부가 이를 중단켜 달라는 북측의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며 개성공단이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가 2004년 개성공단을 추진하면서 공단 인근에 1만5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지어주기로 했는데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전단살포가 북한 군부를 자극하고 기숙사 미해결은 정부가 개성공단을 활성화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작용해 이같은 사태를 불렀다”고 지적했다.

한 제조업체 대표는 “개성공단 옥상에 대북전단이 떨어지면서 공단 직원들이 뿌렸다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이라며 “정부가 나서서 남북 위기감만 고조시키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하소연했다.

올 6월 공단에 입주했다는 기업인은 “근로자 920명을 신청하고 기계설비를 마쳤지만 현재 400명만 배정돼 공장의 3분의 1만 가동하고 있다”며 “개성공단기업인들의 당면한 문제는 노동력이지 다른 것은 아니다” 강조했다.

또 다른 기업인은 “170억원 이상을 투자했는데 철수하게 되면 고스란히 그 피해를 떠 안아야 한다”며 “정부를 믿고 투자를 한 기업으로써 억장이 무너진다”고 심경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