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 “공단 지속돼야”

국회 통외통위가 4일 국회에서 개최한 ‘개성공업지구 활성화’ 공청회에서는 개성공단의 지속과 활성화를 촉구하는 입주 기업들의 목소리가 집중 제기됐다.

발표자로 나선 김기문 로만손 대표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의 운명이 정치와 국제정세 논리로 결정돼서는 안된다”면서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남한의 국내 기업 처럼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관련법률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마이크로휠터의 송기석 부회장도 “미국 등이 제기하는 개성공단 임금 직불 문제는 정치.군사적 측면이 아니라 기업적 논리에서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일본 등에서 나타나는 제조업의 본국 유턴에 대비해 관련 인프라를 준비하는게 필요하며 개성공단이 하나의 해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창근 SJ테크 대표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북한 핵실험으로 신용등급 하락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면서 “기업이 천재지변 등으로 정상조업을 못할 경우 정부가 특별대책을 수립하는 것 처럼 개성공업지구 특별지원법이 시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창섭 삼덕통상 대표는 개성공단 현지법인의 운전자금 대출제도 운영, 남북협력기금과 타 금융기관의 공동 협조대출 실시 등을 촉구했고, 박성철 신원 회장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서 개성공단 생산 제품이 ‘메이드 인 코리아’로 인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손실보존 규모도 기업이 투자한 전체금액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 윤정원 사업조정관은 답변을 통해 “손실보전제도에 대해서는 정부 내에서도 수수료가 과다하고 절차가 복잡하다는 것이 중론이어서 이번주 내로 그런 부분을 손질한 개정안이 남북교류협력추진위에 상정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공청회에서 “최근 개성공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치권 등에서 현장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지만, 공단 입주업체들이 업무량이 증가한다며 자제를 요청해오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