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들 오늘 총회..피해대책 협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배해동)가 3일 모임을 갖고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대책을 협의한다.


협회 관계자는 “오늘 오후 3시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총회를 연다”며 “이날 총회는 차기 집행부 이사진 선임을 위한 모임이지만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책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총회에는 회원사 관계자 70~8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정부의 대북 조치 이후 업체들이 받는 피해와 관련된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천안함 사태 이후 개성공단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입주기업들은 주문감소 등에 따른 피해를 호소해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