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들 “불안 진정된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31일 북한이 개성공단 설비 반출 불허 등을 통보한 것과 관련 불안한 요인들이 진정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은 “우리 정부가 심리전을 유보키로 한데 이어 북한이 개성공단을 유지하려는 의지를 보임으로써 여러 가지 불안한 요인들이 점차 가라앉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을 관리하는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관계자가 30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남한측 관계자에게 “개성공단 개발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개성공단내 설비는 원칙적으로 반출을 불허한다”고 구두로 통보했다.


유 부회장은 “공장을 지어놓고 인력이 없어 가동을 못 하는 일부 후발업체들에 최근 북한이 비공식적으로 인력을 지원해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장비 반출 불허에 제한하지 말고 인력난을 겪는 기업들에 인력 공급을 약속해야 우리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입주기업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장비를 반출 못 하게 하는 건 원칙을 말한 것이지만 새삼스러운 느낌이 든다”면서 “개성공단 개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내달 3일 예정된 총회에서는 개성공단에 대한 정치적인 불안 요인이 다소 해소된 가운데 입주 기업들의 요구 사항이 무엇인지를 수렴하게 될 것이라고 유 부회장은 예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