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임금 5% 인상 일단 환영…北 돌발행동 막아야”

북한이 개성공단 입금에 대한 300달러 인상 요구에서 한 발 물러나 올해 임금 인상률을 평년 수준인 5%를 인상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자 공단 입주기업들은 일단 환영하면서도 예측 불가능한 북한의 태도를 견제하기 위해 보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입주기업 A사 대표는 11일 ‘데일리NK’와 가진 통화에서 “개성공단 5% 인상에 일단 환영하고 이번 기회를 통해 개성공단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면서도 “북한이 그동안 워낙 돌발적인 제안이나 행동을 많이 해왔기에 북측이 또다시 다른 카드를 쓰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경색돼 지금껏 개성공단 기업들은 거래처들이 다 떨어져 나가 정말 힘든 상황”이라며 “북한은 그동안 일방적인 조치를 모두 해제하고 개성공단 활성화에 대한 실질적인 행동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주기업 B사 대표도 “북한이 기존 주장을 철회하고 규정(임금 인상률 연 최대 5%)을 존중해줘서 다행”이라면서 “(원래) 북한 근로자들의 업무능력이 향상되지 않는 상태에서 임금을 4배가량 올려달라는 것은 말이 안 됐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업체에서는 5% 인상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동결을 주장하고 나섰다. 입주기업 C사 대표는 “북한의 일방적 태도로 지난 1월부터 거래처들이 다 떨어져 나가고 개성공단 기업들이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지 않느냐”며 “북한도 그 사실을 알고 있는 만큼 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이 정말 개성공단 활성화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올해에는 동결을 하고 내년에 상황을 봐서 임금 협상을 기업체 대표들과 함께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규철 남북포럼 대표는 “현재 개성공단 선발업체는 인력을 반납하고 있고 후발업체는 인력을 요구하지도 않은 참담한 실정”이라며 “북한이 이러한 상황을 파악하고 입주기업의 철수를 우려해 실시한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북한이 임금 300달러 인상이나 토지이용료 5억 달러 인상을 철회한 것은 아니지 않냐”며 “이런 것을 대남 압박 카드로 놓고 후에 협상용으로 쓰기 위해 철회를 안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