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임금 `200달러 이상’ 요구”

북한은 지난 1일 열린 제4차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의 북한 근로자 임금이 미화 200달러 이상은 돼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무회담에 참석한 북측 대표는 3일 북한의 온라인매체 `우리민족끼리’와 인터뷰에서 “공업지구 근로자들의 현재 노임 수준은 하루 2.3달러 정도로, 사실 한 끼 밥값도 안 되는 보잘것 없는 것”이라며 “지난 접촉에서 공업지구 근로자들의 신발, 의류 등을 제외한 생계비가 120달러 이상 필요하다는 것을 감안해 근로자 노임이 적어도 200달러 이상은 되어야 한다고 또 다시 천명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실무회담에서 사회보험료를 제외하고 57.881달러인 북한 근로자의 최저 임금 인상 문제를 집중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인상요구 수준이 전해진 것은 처음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인터뷰한 북측 대표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이번 실무회담에 앞서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해외 경제특구의 근로자 노임은 200~300달러 또는 500달러인데 개성 근로자들의 노임은 57달러밖에 되지 않는다”며 “말이 임금이지 용돈도 되지 못하는 보잘것없는 돈”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