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일부 근로자 ‘사상문제’로 강제해고”

북한이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면서 기존 근로자 중 일부를 ‘사상에 문제가 있는 자’로 지목해 강제 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제 해고된 근로자들은 해당 지역에서 ‘사상 문제자’로 ‘꼬리표’가 붙어 다른 직장에도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평안북도 신의주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4월 개성공단이 중단되면서 진행된 사상총화에서 근로자 중 일부가 황색자본주의 바람 등 불순한 사상에 물들었다는 이유로 개성공단 근로자에서 해고되고 고향으로 쫓겨났다”면서 “이들은 재가동 소문에 복귀를 희망했지만 당국은 이런 요구에 본체만체하면서 오히려 일반 주민들과 격리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위(당국)에서는 ‘직장을 알아서 잡아라’는 말뿐이었고, 공장 기업소들도 오랫동안 개성공단에서 갈고닦아 아무리 일을 잘한다고 하더라도 ‘꼬리표’가 붙은 이들을 다시 쓰려고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은 4월 개성공단을 폐쇄한 이후 북측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몇 주간의 집중 생활총화를 통해 공단에서 한국 기업주들과 나눈 대화내용을 적게 하는 등 강도 높은 자아비판이 실시됐다.


특히 자아비판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잘못도 작성할 것을 강요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간부들은 ‘없는 것도 만들어 내라’고 근로자들을 닦달했고 여기에 시달려 어쩔 수 없이 정치적인 문제를 제외한 ‘남의 실수’를 폭로하는 사람들이 발생했다.


소식통은 “당시만 해도 내부 분위기가 살벌하고 ‘공단은 다시 열리기 힘들지 않겠느냐’는 판단에 조그마한 실수를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었다”면서 “함께 일하다 ‘한국 제품 품질이 더 낫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과 뒤로 몰래 (공단) 물품에 손을 대 시장에 내다 판 ‘비행’을 고자질한 것들이었다”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이러한 과정에서 자본주의를 찬양하거나 옹호한 사람들의 발언까지 나오면서 당국은 보다 강도 높은 자아비판을 실시했고 상당수가 황색바람에 물들었다는 자아비판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기에서 찍힌 사람이 이번에 쫓겨나 공단에 들어가지 못하게 된 것”이라면서 “이 사람들은 월급이 제때 나오는 좋은 직장에서 하루아침에 적대계급(출신성분이 좋지 않은 주민) 취급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에서 일방적으로 쫓겨난 근로자 반응에 대해 소식통은 “다른 사람에게 당했다는 생각과 다른 직장에도 마음대로 들어가지 못하고 있으니 (당국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일부에선 일찌감치 포기하고 개인 소토지(산에 개간한 뙈기밭)를 가꾸면서 조용히 살겠다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공화국을 비난하거나 체제의 위협이 되는 행동을 했던 사람들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사회 진출을 막는 정책을 펼쳐왔다. 그러나 2000년대 이후 자본주의 확산에 따라 북한 사회에서는 “이런 정책과 지시도 재력(돈)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한 고위 탈북자는 “최근 북한 당국에서 실시하는 사회 불만을 이야기 하는 주민들을 억압하는 정책에 대한 불만이 갈수록 늘고 있다”면서 “넓은 마음으로 포용하지 못한다면 언젠가는 이런 불만이 폭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최근 각 공장기업소에 ‘성분 좋고 성실한 사람’ 명단을 올릴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개성공단 근로자들을 강제해고하면서 결손된 인원을 충당하려는 것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