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인원 남측 귀환 ‘불발’

북한 군부가 9일 키 리졸브 한.미 합동 군사훈련 기간(9~20일) 남북간 군 통신선을 차단키로 하면서 이날 오후 3시 남측으로 귀환할 예정이던 개성공단 관계자들의 발이 묶였다.

정부 소식통은 “오후 3시 경의선 육로를 통한 우리 국민 입경(귀환) 계획이 무산됐다”며 “아직 오후 5시까지 입경 시간대가 남아 있는 만큼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북측과 이날 입경 예정자들의 귀환 문제를 협의 중으로, 이날 오후 3,4,5시 3개 시간대에 걸쳐 개성공단 관계자 약 80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700여명의 개성공단 관계자들이 북측의 불허로 방북하지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