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인력 `다운사이징’ 마무리 단계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대북조치 가운데 하나인 개성공단 체류 인력 축소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통일부는 천안함 대북조치 발표 당일인 24일 우리 국민의 개성공단 체류인력 규모를 평일 기준 900~1천명에서 50~60%선으로 줄이겠다고 밝혔었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입주기업별로 개성공단에 체류할 수 있는 인력을 기존의 약 50%선 수준에서 사실상 할당했다.


또 최근 며칠간 이미 방북 승인을 받은 인력에 대해서도 당일 왕래가 아닌 하루 이상 체류 예정자에 대해서는 방북을 불허했다.


이에 따라 정부의 대북조치 발표 이전인 19일 1천명을 웃돌던 개성공단 체류 인력은 28일 오전 8시 현재 598명으로 줄었다. 금강산 지역 체류인력 14명을 더하면 북측 지역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은 총 612명이다.


이날도 개성공단에는 578명이 올라가고 740명이 내려올 예정이어서 개성공단 체류인력은 500명 밑으로 크게 줄어들 예정이다.


주말에는 일시 귀환 인력이 더 많아지는 점을 감안하면 주말에 개성공단 체류인력은 300여 명 선으로 줄었다 다음 주 월요일인 31일께부터 500명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동.서해 군 통신연락소의 폐쇄와 개성공단 등에 대한 육로 통행 차단을 검토하겠다’는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의 전날 발표에도 이날 개성공단 통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북측이 통행 차단 위협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상황이 임박해지면 정부가 체류 인력을 추가로 축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부가 체류인력을 추가로 줄일 경우 입주기업들은 심각한 생산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고 개성공단 운영도 파행으로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