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외국기업 투자설명회 31일 개최 무산

정부는 오는 31일 개성공단에서 외국기업 투자 유치를 위해 개최키로 했던 남북공동 투자설명회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14일 “최근 남북 간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 협의가 지연되는 등 관련 상황 및 이에 따른 외국기업 반응 등을 고려할 때 현 시점에서는 당초 남북 간 합의한 설명회의 본래 취지를 살리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당국자는 “3통문제 등 추후 여건을 봐가면서 북측과 설명회 일정을 다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또 “이런 입장을 지난 11일 북측에 전달했다”면서 북한은 이 같은 우리 측 입장에 특별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북한의 일방적인 이산가족 상봉 행사 연기와 박근혜 대통령 실명 비난 등 대남 비방으로 인한 남북관계 경색 상황에서 투자설명회가 사실상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한편 남북은 지난달 개성공단 재가동에 합의하면서 오는 31일 남측 지역의 외국기업과 외국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투자설명회를 개성공단에서 개최할 것 등을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