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아파트형공장 곧 입주자 모집”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11일 “2005년 8월 개성공단에서 분양된 산업단지공단 아파트형 공장의 입주자 모집공고가 이르면 다음달 초 이뤄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면적 8천여평 규모로 오는 6월 완공되는 아파트형 공장에는 40여개의 의류봉제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작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개성공단에서 분양이나 입주자 모집이 이뤄지는 것은 처음이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고 “중소기업의 활로 개척과 경제에 동력을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시기를 더 이상 늦출 이유가 없다는 판단 아래 산업단지공단으로 하여금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유보된 본단지 1단계 2차 분양에 대해서는 “북핵 상황, 분양시장 여건 등을 감안해 검토해 나가겠다”는 과거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작년 12월 개성공단 생산액이 처음으로 1천만 달러를 넘어 1천37만6천 달러를 기록했으며 작년 11월21일에는 북측이 `개성공업지구 환경보호규정’을 채택했다”고 전하고 “환경보호규정은 개성공업지구법의 16번째 하위규정으로, 남측 의견이 대폭 반영됐다”고 소개했다.

북한에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전염병 성홍열과 관련, 이 장관은 “성홍열은 치사 위험까지 가는 위험스런 병은 결코 아니기 때문에 북측 스스로 이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정부 차원의) 별도 지원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 간 화해협력의 진전에 부응하기 위해 학교 및 사회통일 교육에 평화교육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서 “교육부와 협의해 학교교육 과정에 어떻게 반영할 지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통일교육원 교육과정에 평화교육 과정을 개설하는 한편 통일교육협의회, 지역통일교육센터 등의 기존 사업에도 관련 프로그램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브리핑 모두에서 `회오리바람은 아침내내 불지는 않고, 소나기는 하루종일 내리지는 않는다’는 뜻의 노자의 도덕경 문구 `飄風不終朝 驟雨不終日(표풍부종조 취우부종일)’을 언급하면서 “새해에는 북핵문제가 근본적으로 타개되길 바라고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간절한 소망이 현실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달 11일 취임한 이 장관은 “처음 밝혔던 것처럼 나름대로 정성껏 성실하게 업무에 임했다 생각한다”면서 “평화와 통일을 위한 과제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시 다지게 됐으며 앞으로도 처음처럼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이 장관은 최근 발언들이 잇따라 야당의 공세 대상이 돼서인지 사전배포한 모두발언을 그대로 읽고 탈북자 문제나 친북사이트 해제문제 등 민감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는 등 한결 조심스런 모습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