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실무회담 타결…남북, 5개항 합의

남북한은 14일 7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5개항의 합의서를 채택했다.

남북은 최대 쟁점인 개성공단 유사사태 재발방지책과 관련 남북은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며 어떤 경우에도 공단의 정상적 운영을 보장키로 했다.

또한 설비정비 후 개성공단 재가동에 적극 노력키로 합의하는 한편 개성공단 남북공동위 구성·운영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개성공단의 외국기업 유치를 적극 장려하기로도 합의하고 더불어 개성공단 공동 해외 투자설명회도 추진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구체적인 재가동 시점 등은 합의서에 명시되지 않았다.

남북의 합의에 따라 133일간 중단됐던 개성공단의 해결책을 마련하게 됐다.

소셜공유